오랜만에 빨래를 했다.

비오는 날을 좋아하긴 하지만, 햇빛도 이리 반가울 줄이야.

작년에 겨울에 미니백일홍 묘목을 세 그루 사서 대층 빈 화분에다 옮겨 심었다가 4월 즈음에 옥상에 올려 놨었다.

3녀석중 한 녀석만 잎이 나고 나머지는 아무 징후도 안 보이길래 죽은 줄 알고 좀 아쉬운 마음이 있었다. 그래도 혹시나 해서 화분을 치우지 않고 놔두었는데.

세상에나.. 마른 나무가지에서 새 잎이 돋아 나고 있었다. 길거리에서 5만원짜리 지폐를 주운 듯한 기분이랄까.

너무 피곤한 상태라 약간 짜증이 나는 오후였는데 이렇게 기분 좋은 일이라니..

 

 

 

 

 

 

 

 

 

 

반응형

'Record >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년 8월 28일 수요일  (0) 2013.08.28
2013년 8월 27일 화요일  (0) 2013.08.27
2013년 7월 25일 목요일  (0) 2013.07.25
2013년 7월 18일 목요일  (0) 2013.07.18
2013년 7월 3일 수요일  (0) 2013.07.03
2013년 5월 21일 화요일  (0) 2013.05.21
Posted by so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