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cord/diary

2013년 8월 28일 수요일

편백나무 3년생 포트분 2개를 샀다.

언젠가부터 편백나무분재를 키우고 싶다는 마음이 항상 있었는데, 엊그제 갑자기 생각난 김에 포트를 구매를 했다.


포트를 화분에 옮겨 심는 과정에서 이번에는 미리 가치치기를 했다. 

그리고 가지치기로 남은 줄기와 잎을 일정한 크기로 잘라서 화분 바닥에 깔고, 그 위에 마사토를 덮은 다음 상토로 덮은 후 편백나무를 식재했다. 그리고 화분 위 마사토를 덮고 마사토 위에다 다시 편백나무 잎으로 덮었다.

갑자기 이렇게 해보는 것은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어 해 봤는데, 효과가 좋으면 앞으로 화분에 식재할 때 이 방법을 써 봐야 겠다.






기분 탓인지 모르겠으나, 웬지 집안에 피톤치드가 가득한 것 같다. 한 10년 후 쯤에는 멋진 분재가 되어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 본다.


반응형

'Record >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음계정 카카오계정 통합후 로그인 설정  (0) 2021.08.08
2013년 9월 3일 화요일  (0) 2013.09.04
2013년 8월 27일 화요일  (0) 2013.08.27
2013년 7월 25일 목요일  (0) 2013.07.25
2013년 7월 18일 목요일  (0) 2013.0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