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enial of criminal facts and the determination of punishment



1. 형법 제51조 제4호에서 양형의 조건의 하나로 정하고 있는 '범행 후의 정황' 가운데에는 형사소송절차에서의 피고인의 태도나 행위를 들 수 있다.
One of the conditions provided for sentencing from the situations after the crime in the item 4 of Article 51 of the Criminal Act includes the defendant's attitude or behavior during the criminal proceedings.

2. 모든 국민은 형사상 자기에게 불리한 진술을 강요당하지 아니할 권리가 보장되어 있다(헌법 제12조 제2항)
Every citizen has the right not to be forced to make an unfavorable statement (Paragraph 2 of Article 12 of the Constitution).

3. 그러므로, 형사소송절차에서 피고인은 방어권에 기하여 범죄사실에 대하여 진술을 거부하거나 거짓 진술을 할 수 있다.
Thus, the defendant, with his right of defense, is allowed to refuse to make a statement regarding criminal facts.

4. 범죄사실을 단순히 부인하고 있는 것이 죄를 반성하거나 후회하고 있지 않다는 인격적 비난요소로 보아 가중적 양형의 조건으로 삼는 것은 결과적으로 피고인에게 자백을 강요하는 것이 되어 허용될 수 없다.
To consider the simple denial of criminal facts as a condition for the sentencing for aggravated punishment by regarding the failure to reflect on or regret the crime as defects in personality deserving criticism is eventually forcing a confession from the defendant and thereby, is not permitted.

4. 그러나, 그러한 태도나 행위가 피고인에게 보장된 방어권 행사의 범위를 넘어 객관적이고 명백한 증거가 있음에도 진실의 발견을 적극적으로 숨기거나 법원을 오도하려는 시도에 기인한 경우에는 가중적 양형의 조건으로 참작될 수 있다.
However, if such attitude or behavior extends outside the scope of the guaranteed right of defense such that the defendant actively conceals the discovery of truth despite the objective and obvious evidence or attempts to mislead the court, it can be considered as the condition for sentencing aggravated punishment.


반응형
Posted by so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