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increase in noise and vibration from the expansion of the highway and shutdown of the neighborhood hog farmer



1. 사건의 개요 Summing-up


(1) 'P'는 1993. 5. 1.부터 양돈업을  경영해 왔다.

'P' has managed a hog raising business since May 1, 1993.


(2) 'D'(한국도로공사)는 1995년 1월 초경부터 1996년 1월 말경까지 영동고속도로 중 위 양돈장 옆을 지나는 구간을 기존의 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하는 공사를 시행했다.

'D', the Korea Highway Corporation, conducted the construction to expand the section of Youngdong Highway, which passes next to the hog farm from the existing 2 car lanes to 4 car lanes commencing in the beginning of January 1995 to the end of January 1996


(3) 위 확장공사가 완료됨에 따라 당초 65m 정도이던 위 양돈장과 고속국도 사이의 거리가 약 25m로 가까워졌다.

Following the completion of the above expansion, the distance between the hog farm and the national highway, which was previously about 65m, was reduced to about 25m


(4) 위 양돈장과 고속국도 사이의 자연방음벽 역할을 하던 야산이 위 도로확장을 위한 부지조성공사로 깎였다.

The small hill, which had been acting as a natural sound proofing wall between the hog farm and the national highway, was cut away for the road expansion.



(5) 교통량과 진행 차량의 속도의 증가 및 확장한 고속도로면을 아스팔트 대신 아스콘을 사용하는 등의 사정으로 인하여 위 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소음·진동이 종전의 약 45 내지 55dB에서 평균 75dB로 증가되었다.

Circumstances such as the rise in the volume of traffic and the speed of the progress of vehicles and the use of ascon instead of asphalt on the expanded highway surface caused the noise and vibration from the above highway, which used to be from 45dB to 55dB, to rise to an average of 75dB.


(6) 이로 인해, 양돈장에서의 정상적인 양돈업이 불가능하게 되어 'P'는 1996. 5. 31. 양돈업을 폐업했다.

As such, it became impossible to carry on a normal hog raising business in the hog farm and 'P' had to shutdown the hog raising business on May 31, 1996.


(7) 'P'는 양돈업 폐업에 대하여 'D'를 상대로 불법행위에 기한 손해배상청구의 소를 제기했다.

'P' claims that 'D' was responsible to compensate for damages due to causing the shutdown of the hog raising business.


2. 원심의 판결 The judgment of the court below


(1) 도로확장공사는 차량의 통행량 확대와 진행속도의 개선을 위한 공익사업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The road expansion construction in this case was carried out as a public interest to increase the vehicle capacity of lanes and the improvement of the speed of progress.

 

(2) 기존의 고속국도를 확장하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방음벽 역할을 하던 야산을 깎아낸 것이다.

The small hill, which had been acting as a sound proofing wall, was inevitably cut away in the process of expanding the existing national highway.

 

(3) 양돈장을 지나는 구간에 방음벽을 설치함으로써 소음과 진동을 다소 방지할 수는 있을 것이나, 그러한 통상의 방음벽을 설치하는 경우라 하더라도 양돈업을 계속함에 여전히 지장을 가져올 것이다.

It is possible to more or less block the noise and vibration by installing sound proofing walls in the section passing by the above hog farm, but it seems that the situation after the installation of such ordinary sound proofing walls would still have brought difficulty to the continuation of the hog raising business.


(4) 따라서, 'D'가 위와 같이 도로의 확장으로 인하여 발생하는 소음과 진동을 방지하거나 감소시키는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해서, 'D'가 도로공사를 시행하는 과정 및 그 후에 도로를 유지ㆍ관리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위법성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

Thus, it is hard to say that there is any illegality on the part of 'D' in 'D''s process of completing the construction in this case and the maintenance and management of the road afterward for having not taken any action to prevent or lessen the noise and vibration resulting from the expansion of the road.


(5) 게다가, 양돈업을 계속하지 못하게 될 결과를 예견하고, 그러한 결과가 발생하지 않도록 어떠한 조치를 취하여야 할 의무가 존재한다고 보기 어렵다.

Additionally, no obligation existed for 'D' to foresee the result that 'P's would no longer be able to continue the hog raising business and take action so that such a result did not happen.

 

(6) 도로확장공사로 인해 인근지역에 소음과 진동이 증가했다는 점만으로 도로 자체에 어떤 위험성이 존재한다거나, 그 이용으로 인한 위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기도 어려워 민법 제758조 제1항의 공작물책임도 인정될 수 없다.

Since it is also hard to see that some danger exists on the road itself merely because of the fact of an increase in noise and vibration in the neighboring area as a result of the construction in this case or that there exists the possibility that, later, harm may develop from the usage, the structure responsibility of Paragraph 1 of Article 758 of the Civil Act may not be applied to this case.


3. 대법원의 판결 The judgment of the Supreme court (99다55434)


(1) ⓐ 불법행위 성립요건으로서의 위법성은 관련 행위 전체를 일체로만 판단하여 결정하는 것은 아니고, 문제가 되는 행위마다 개별적·상대적으로 판단한다.

Illegality, which is a requisite for torts, is determined not by all of the relevant acts as a whole, but by the acts in question individually and relatively.

ⓑ 따라서, 어느 시설을 적법하게 가동하거나 공용에 제공하는 경우에도 그로부터 발생하는 유해배출물로 인하여 제3자가 손해를 입은 경우에는 그 위법성을 별도로 판단해야 하며,  이 경우의 판단 기준은 그 유해의 정도가 사회생활상 통상의 수인한도를 넘는 것인지 여부이다.

Therefore, even though a facility is lawfully operated or offered to the public, the illegality of inflicting damage to a third party as a result of hazardous exhaust material should be determined separately and the standard for determination in such case should be whether the hazardous level exceeds that which is ordinarily tolerated in social life.


(2) ⓐ 'D'는 고속도로 확장공사 전에 'P'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하여, 고속도로 개통 후 'P'의 피해 경감을 위하여 아무런 조치를 취한 바 없다.

'D' took no actions to reduce harm to 'P's before the above highway expansion nor after the highway was opened to traffic.

ⓑ 양돈장이 소재한 곳의 위치와 도로 근접성 및 그 주변 일대의 일반적인 토지이용관계 등 여러 사정을 종합하여 볼 때, 위 고속도로 확장공사 및 차량통행에 따른 소음으로 인한 'P'의 양돈업에 대한 침해는 그 정도가 사회통념상 일반적으로 수인할 정도를 넘어선 것이다.

The location and proximity to the road and the usual land use relation of the neighboring area of the site where the hog farm used to be, it should be deemed that the degree of infringement upon P's hog raising business caused by the noise resulting from the above highway expansion and traffic exceeded that which is, in light of social norms, ordinarily tolerated.

ⓒ 따라서, 고속도로의 사용이나 자동차의 통행 그 자체가 공익적인 것이고, 고속도로에서의 차량통행으로 인한 소음·진동이 불가피하게 발생한다 하더라도 그 정도가 수인한도를 넘어 'P'들에게 위와 같이 양돈업을 폐업하게 하는 손해를 입혔다면 'D'는 'P'에 대하여 그로 인한 손해배상책임을 면할 수 없다.

Therefore, although the nature of the use of the highway and the traffic on it is for the public interest and the noise and vibration from the traffic on the highway is inevitable, as long as the degree is such that it exceeded the tolerance limit and inflicted such harm to 'P', 'D' cannot escape from the responsibility for the damage to 'P' as a result thereof.


(3) ⓐ 환경정책기본법 제44조 제1항 및 제3조 제1호, 제3호, 제4호에 의하면, 사업장 등에서 발생되는 환경오염으로 인하여 피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당해 사업자는 귀책사유가 없더라도 그 피해를 배상해야 한다.

According to Items 1 and 3 of Article 44 and Items 1, 3 and 4 of Article 3 of the Framework Act on Environmental Policy, in the case of damage resulting from environmental pollution caused by a place of business or such, since the concerned business person shall be required to compensate for damage even if none of the causes are attributable to such person.

ⓑ 위 환경오염에는 소음·진동으로 사람의 건강이나 환경에 피해를 주는 것도 포함된다. 

And the environmental pollution includes the harm inflicted upon a person's health or the environment by noise and vibration

ⓒ 따라서, 'P'의 손해에 대하여 'D'는 그 귀책사유가 없더라도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이를 배상할 의무가 있다.

Therefore, 'D' shall be required to compensate for damage incurred by 'P' even though there existed no cause of harm attributable to 'D'.





반응형
Posted by so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