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rivileges and immunities of National Assembly member



1. 면책특권의 의의

The meaning of the privileges and immunities


(1) 헌법 제45조는 “국회의원은 국회에서 직무상 행한 발언과 표결에 관하여 국회 외에서 책임을 지지 아니한다.”고 규정하여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인정하고 있다.

Article 45 of the Constitution, in stipulating that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shall not be accountable outside the National Assembly for the remarks and votes that he conducts at the National Assembly as part of his duties," recognizes an immunity from liability for speech in the National Assembly.


(2)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은 국회의원이 국민의 대표자로서 국회 내에서 자유롭게 발언하고 표결할 수 있도록 보장함으로써 국회가 입법 및 국정통제 등 헌법에 의하여 부여된 권한을 적정하게 행사하고 그 기능을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데 그 취지가 있다.

The goal and purpose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privileges and immunities are to guarantee that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s a representative of the citizens of this country, may freely speak and vote in the National Assembly in order that the National Assembly may properly exercise its authority, such as in the making of legislation and the management of national affairs, as so endowed in accordance with the Constitution, and to ensure the smooth performance of its functions.


2. 국회의원의 직무상 발언과 관련한 면책특권의 범위

The scope of such as it relates to speech uttered while performing official duties


(1) 면책특권의 목적 및 취지 등에 비추어 볼 때, 발언 내용 자체에 의하더라도 직무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음이 분명하거나, 명백히 허위임을 알면서도 허위의 사실을 적시하여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경우 등까지 면책특권의 대상이 될 수 없다.

Considering the goal and purpose of the speech privilege, if a remark is obviously not related on its face to a member's duties, or a remark is made in consciousness of its falsity in order to defame others, it is not protected under the speech privilege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2) 그러나, 발언 내용이 허위라는 점을 인식하지 못했다면 비록 발언 내용에 다소 근거가 부족하거나 진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그것이 직무 수행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것인 이상 이는 면책특권의 대상이 된다.

But if a member did not recognize that the remark was false, even though there may have been insufficient grounds to believe the truth of his remarks, or an investigation to ascertain such truth has yet to be made, the remark is protected under the speech privilege, as long as it was made as part of the performance of duties.





반응형

'Law > constitu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회의원의 면책특권  (0) 2015.09.26
언론·출판 등의 표현행위에 대한 사전금지  (0) 2015.09.21
양심의 자유  (0) 2015.09.19
Posted by so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