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전에 1박 2일로 속초를 다녀오느라 장거리 드라이브를 했었다.

그런데, 월요일에 갑자기 시동이 잘 걸리지 않는 것이었다. 8년간 한번도 그런 적이 없었기 때문에 약간 당황스러웠지만, 몇 번의 시도끝에 시동이 걸렸다. 이 때까지만 해도 배터리가 문제일까 라는 생각은 하지 못했고, 점화플러그를 교체해야 할 시기가 왔나 보다 했다.

그 다음 날은 또 시동이 한 번에 걸리길래 목요일까지는 그럭저럭 운전을 했는데, 금요일에 같은 현상이 반복되어, 아무래도 문제가 생길 듯 싶어 10년간 고정적으로 다니는 애니카랜드 복정점을 토요일 오전에 방문하여 점검을 받아보니, 배터리와 점화플러그를 모두 교체해야 할 시기가 왔던 것이다. 그래서 15만원에 모두 교체를 했다.

사장님 말씀으로는, 자동차 배터리는 수명이 다하면 갑자기 나가기 때문에 주행거리가 아니라 연식으로 교체시기를 가늠해야 하고, 3~4년 정도마다 교체해주는 것이 안전하다고 한다. 

그런데, 내 차는 신조차량이며, 8년간의 주행거리가 겨우 56,000km다. 그러니 8년동안 배터리를 교체하지 않은 것인데, 사장님이 상당히 드문 사례라며 깜짝 놀라신다. 점화플러그도 2년에서 3년이 교체주기라고 하셨는데, 내 차는 아무래도 돌연변이인가 보다. 

아무래도 얌전한 내 운전습관의 영향이 큰 것 같다. 얌전한 운전습관이라 해봤자 뭐, "공회전·급출발·급정지·급가속 안하기"인데, 내 차건 남의 차건 15년 넘게 운전하면서 한번도 해본 적이 없다.


지금 곰곰히 생각해보니, 배터리 교체시기가 임박했음을 암시해주는 징후가 있긴 했던 것 같다.

자동차키를 돌렸을 때 자동차 전기장치가 전부 나가버려 다시 키를 돌렸을 때 뜬금없이 에어컨이 켜져 황당했었던 적이 있었다. 그리고 멀쩡하게 잘 작동하던 파워윈도우가 원활하게 잘 작동하지 않아 의아했었는데, 아마도 이것이 결정적인 징후가 아닌가 싶다.




반응형

'Record >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갤럭시S2 공장초기화  (0) 2015.10.06
에버노트 서버 연결 문제  (0) 2015.09.29
자동차 배터리 교체시기 징후  (0) 2015.09.10
구글 애드센스 신청부터 최종승인까지  (0) 2015.09.04
구글 애드센스 온라인 서비스 약관  (0) 2015.09.04
SRT to SMI  (0) 2015.08.28
Posted by soo+

댓글을 달아 주세요